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어쩌면 서로에게 닿을 지도 모를, 같은 마음들이 모여 있는 곳

제목 불금에 유진초이를 다시 추억합니다.
작성자 : Anna-S 등록일 2018.11.30 조회수 190
아직도 마지막 편의 유진초이를 볼 수 없는 유리심장이오.    그러나 보고싶소.  환하게 웃던 그의 모습을.  1회부터 23회까지 다시 고~~백.  

계속 볼 수 있는 드라마가 있어 행복하오.   

그대들도 그러하오??!! ^^

 

5개의 댓글이 달려있습니다.

클래식피아니스트임화영[2018-11-30 23:08:26]

저도 미션 마지막회가 여전히 지금도 생각나서 못버티고잇소...♡♡♡♡우리유진나으리의 환한미소마저 왜이리생각나게하는지..

함혜민[2018-12-01 01:10:57]

저도 아직 유진을 못잊어 복습 중 이예요ㅠㅠ

최영인[2018-12-01 09:49:03]

아니그러하게소??~~24회 마지막은 지우고싶소ᆢ

김혜옥[2018-12-01 10:41:45]

마지막에 해피엔딩이었다면 맨날 돌려봤을텐데.. 병헌님 작품은 너무 새드엔딩이 많아요. 담번엔 진짜 해피해피한 작품 해줬으면 합니다.

허니뿐야 영복[2018-12-05 10:40:49]

유진초이도 그렇고 실장님도 그렇고 준호도 종종 돌려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