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단독] 이병헌 "송강호와 무대서 눈맞춤, 마음 편해졌죠"[여기는 칸]

이병헌이 한국인 배우 최초로 칸 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나서 국내 영화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시상을 마친 후 "시원섭섭하다"며 "숙제를 해결한 기분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7시 30분(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남부도시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자리에는 시상자 이병헌과 심사위원 송강호가 참석했다. 폐막식이 끝난 후 이병헌은 본지에 "시상이 숙제 같았는데 시원섭섭하다"며 웃었다. 이어 "며칠 동안 칸에 있으며 영화제를 즐겼다...

2021-07-18
송강호x이병헌x임시완, 화기애애 칸 영화제 공식 포토콜 현장

제 74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섹션인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비상선언>이 16일(금) 오전 10시 50분(이하 현지시각)에 영화제 공식 포토 행사인 포토콜을 통해 전 세계 영화 관객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영화 <비상선언>의 포토콜은 16일(금) 오전 10시 50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진행됐다. 한재림 감독과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까지 총 4명의 주역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6일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 월드 프리미어로 전 ...

2021-07-18
이병헌, "아리가또" 외신에 "나 한국사람이야" 맞대응 안 한 현명함

[OSEN=김보라 기자] 웃음으로 맞대응한 배우 이병헌은 현명했다. “나 한국 사람이야…” “저 한국 배우인데요?”라는 경고를 온몸으로 뿜어내지 않고, 사람 좋게 “하하하” 웃어 보이며 불필요한 오해를 불식시켰다.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은 것이다.  제 74회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비상선언’의 배우들, 한재림 감독은 지난 16일 오전 10시 5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 포토콜 행사에 섰다. 포토콜은 뤼미에...

2021-07-18
칸영화제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장면마다 박수 행복했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영화 '비상선언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섹션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16일(현지시각)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마쳤다.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16일 오후 10시15분 칸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식 상영됐다. 공식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비상선언'의 한재림 감독부터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까지 세 배우가 참석해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깔끔한 턱시도로 수려한 모습을 뽐낸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 세 배우는 여...

2021-07-18
이병헌 "힘든 시기에 제 영화에서 희망 읽을 수 있기를"

(칸=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트라우마로 비행기 공포증까지 있는 사람이 비행기 안에서 극단적인 상황을 맞닥뜨렸을 때 어떻게든 이겨보려고 발버둥 치는 모습, 얼마나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끝까지 뭐라도 해보려는 모습에서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희망을 읽었으면 합니다." 제74회 칸 국제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한재림 감독의 신작 '비상선언'은 재난 영화다. 사상 초유의 비행기 테러 위기 앞에서 어쩔 줄 몰라 우왕좌왕한다. 악재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와중에 희망의 실마리를 찾는 것은 결국 고군분투하는 개...

2021-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