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기생충', AFA 10개 부문 후보..이병헌·정유미 주연상 노미(공식)
등록일 2020-09-09 조회수 310

[일간스포츠 박정선]







아시아필름어워즈아카데미(Asian Film Awards Academy)가 제14회 아시아필름어워즈(Asian Film Awards) 후보작을 9일 발표했다.



아시아필름어워즈아카데미(이하 AFAA)는 부산국제영화제, 홍콩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영화 발전을 위해 2013년 설립한 조직으로, 아시아필름어워즈를 개최하여 아시아 영화산업을 일구어 온 영화인과 그들의 작품을 기념하고 축하해 왔다. 올해 아시아필름어워즈는 홍콩 및 마카오에서 개최됐던 예년과 달리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온라인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이번 아시아필름어워즈 후보작에는 아시아 11개국에서 제작된 39개의 영화가 선정됐다. 특히 올해 많은 한국 작품이 후보에 선정되었는데, 그중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며 감독상, 작품상을 비롯 10개 부문 후보에 선정되었다. 남우주연상에는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이, 여우주연상에는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후보로 선정되었으며, 최우식과 이정은은 '기생충'으로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 후보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그 외 '사냥의 시간'(촬영상), '사바하'(음악상),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상상), '백두산'(시각효과상, 음향상) 등이 후보로 선정되어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해외 후보작으로는 각 7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왕샤오슈아이 감독의 '나의 아들에게'(중국)와 청몽훙 감독의 '아호, 나의 아들'(대만)이 있다. 이외에도 일본 소설이 원작인 '꿀벌과 천둥', 제70회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을 받은 이란 영화 '사탄은 없다', 인도의 사회를 그린 '타파드' 등이 후보에 선정되었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유네스코에서 선정한 아시아 최초 영화 창의도시인 부산에서 명망 있는 아시아필름어워즈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제약에도 불구하고 모든 수상자와 함께 행복한 순간을 나눌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도 히로야스 도쿄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제14회 아시아필름어워즈를 부산에서 치를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 아시아필름어워즈를 통해 아시아 영화계의 협동심이 더욱더 견고해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AFAA와 홍콩국제영화제 이사장 윌프레드 웡은 “올해 AFAA는 제14회 아시아필름어워즈를 부산으로 옮기게 되면서 큰 도약을 했다”며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유례없는 위기를 겪고 있지만 AFAA가 아시아 영화 인재를 양성하고 문화 교류를 촉진하는 플랫폼이 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제14회 아시아필름어워즈 수상작은 오는 10월 14일 AFAA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